개인적으로 경험한 집을 짓고자 하는 #건축주 대부분 이유는 간단했다.

수안동 주택은 온천천 주변에 30평 남짓한 땅에 주택과 사무실을 겸한 주택을 짓는 프로젝트로, 한 층에 대략 15~18평씩 박공지붕 아래 다락방까지 4층으로 구성된 소위 작은 땅을 활용한 도심 속 #소형주택 개념이다. 수안동 주택의 건축주가 집을 짓고자 하는 이유는 매우 간단한 논리였다. 출판사와 사진작업실로 사용하던 기존 사무실 건물이 팔려 이사 나와야 했고, 그럴싸한 사무실을 구하기가 마땅하지 않았다. 그래서 집과 사무실을 함께 사용해 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출발점이었다. 주거로 사용되는 아파트는 24시간 중 10시간 남짓 사용하는 공간이고 그것도 7시간은 잠을 자는 곳이니, 겨우 3시간을 위해 자산의 절반 이상을 투자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사무실 임대료를 집짓기 비용의 대출이자와 비교하여 고려해 볼 때 집과 사무실을 겸할 수 있는 집을 짓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생각했다. 물론 개인 출판사와 사진작업실이란 부부의 직업적 특성도 이러한 생각에 대한 충분한 근거와 타당성이 있어 보였다.

개인적으로 지인 관계인 건축주의 이러한 생각을 처음 듣고 다소 부정적인 견해를 피력했었다. 이유와 타당성은 충분했지만, 그동안 집짓기에 대해 깊이 있게 고민했던 시간이 있었던 것도 아니었고, 집짓기 과정의 고려해야 할 너무나 많은 어려움에 비해 집을 짓고자 하는 이유가 너무나 단순하고 다소 무모해 보였기 때문이다. 30평 땅이란 규모 조건도 동원할 수 있는 총예산을 대략 산정하고 공사비와 설계비를 제외한 나머지 비용으로 살 수 있는 땅의 규모를 찾다 보니 30평 땅이 된 것뿐이었다. 지금이야 이러한 도심지 자투리땅의 가치를 충분히 알고 있지만, 그 시절만 하더라도 도대체 30평짜리 땅에 어떤 집을 지을 수 있을까에 대한 생각조차 일반적이지 않은 시절이었다. 당시 건축주 역시 30평 땅에 지어진 주택이 어떤 집일지에 대한 구체적인 생각과 고민은 전무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세상살이는 희한하게도 이것저것 따지는 인생살이보다 다소 모험적일지라도 무엇인가를 성취해 가는 과정이 훨씬 행복한 인생임을 깨닫게 되는데, 이러한 부정적인 견해에도 불구하고 일 년이 채 지나지 않아서 지인은 어엿한 집주인이 되어 있었다.

비온후풍경 / OGL Architects, 수안동 근린생활시설 및 단독주택
사진출처 : https://genius-partners.com/



물론 이런저런 우여곡절이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수안동 주택의 경우 너무나 갑작스럽게 시작하다 보니, 제대로 된 실시설계도면 하나 없이 현장 작업만으로 세부적인 디자인을 결정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사실 수안동 주택은 기존 설계안이 이미 있었고, 시공사 선정과정에서 계획안과 공사비의 타당성에 대한 자문을 구하던 중에 갑작스럽게 시작된 프로젝트이다. 작은 땅과 작은 공간의 #단독주택 은 일반적인 #건축설계 와는 사뭇 다른 특성들이 존재하기 마련이다. 더욱이 한정된 예산 조건을 충족하기 위해서는 설계단계에서부터 고려해야 할 부분들이 한둘이 아니다. 그런데도 집을 짓고자 하는 의미와 인식, 목적이 분명했고 일상의 가치에 대한 소중함을 인지할 수 있는 단단한 생각들이 있었기 때문에, 이러한 이슈와 문제점들은 소통과 협의를 통해 합리적으로 풀어갈 수 있었지 않았을까 한다.

비온후풍경 / OGL Architects, 수안동 근린생활시설 및 단독주택
사진출처 : https://genius-partners.com/


수안동 주택에서 완공 후 가장 많은 사용빈도와 이 집의 핵심 기능은 사랑방 공간이다. 수안동 주택의 사랑방은 협소한 면적을 배분하는 과정에서 개인 주방을 공용주방화 하고, 이와 연계하여 10명 이상이 사람들이 함께 둘러앉을 수 있는 공간이다. 주변 지인들과 교류의 장소를 중요하게 생각했던 건축주의 삶의 방식에 대한 해석임과 동시에, 일상적 삶과 작은 공간의 가치에 대한 건축주의 인식이 있었기에 가능한 공간이다. 이렇듯 삶의 일상적이고 구체적인 요인들은 개인의 삶과 밀접한 거주함 그 자체의 문제로 귀결된다. 그리고 때에 따라 집을 구성하는 중요한 가치가 되기도 한다.

이해하기 쉽게 집을 짓는 단순한 이유하고 쉽게 표현했지만, 집주인 스스로 삶과 삶의 방식 및 가치에 대한 인식이라고 설명해야 타당할 것이다. 집을 짓는 단순한 이유는 결국 삶의 구체적인 생각의 소산이다.



대전 하기동 주택은 프로 음악가는 아니지만, 프로 음악가 못지않게 음악 활동이 삶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세 가족을 위한 집이다. 건축주는 일상의 많은 시간을 음악 활동으로 영위하고 있었는데, 아파트에서는 밤늦게 음악을 틀어 놓는 것 자체가 불가능했으며, 간단한 연주나 음악을 매개로 사람들과 왁자지껄한 교류의 장소로써도 불편한 점이 한둘이 아녔다. 이러한 이유로 건축주와 처음 만났을 때 이미 기존 아파트를 전세로 주고 인근 단독주택을 전세 얻어 단독주택이란 삶을 체험해 보고 있었다. 그리고 이미 단독주택의 이런저런 환경에도 어느 정도 익숙해 있었고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여러 문제점 등을 인지하고 있었다. 집터로 낙점한 장소 또한 그동안 살아왔던 지역과 크게 동떨어지지 않은 비교적 익숙한 지역의 택지개발지구 내 단독주택 필지였고, 무엇보다 직장 출퇴근 시간 등을 고려할 수밖에 없는 현실적인 여러 이유 등도 고려되었다.

비온후풍경 / OGL Architects, 하기동 단독주택
사진출처 : https://genius-partners.com/

하기동 주택은 단독주택 하면 일반적으로 쉽게 연상되는 마당이 있는 2층 주택이란 모습과는 사뭇 달라 보인다. 이러한 배경에는 건축가의 디자인적 혹은 조형적인 형태를 다루고자 하는 문제와는 전혀 무관하게, 건축주의 일상에 대한 해석과 소통의 결과물로서의 모습이다. 단지 이러한 소통과 해석의 결과물이 기존의 일반적인 단독주택과 다소 달라 보일 뿐인 집이다.

일반적으로 신도시 혹은 택지개발지구 내 단독주택 하면 떠올리는 집에 대한 이미지는, 잔디가 있는 넓은 마당과 내부 계단과 테라스가 있는 2층 주택을 상상하게 된다. 하지만 막상 이러한 집에 살아보면 감당하기 힘든 잔디 관리 문제와 무엇보다 프라이버시 등의 문제로 생각했던 것만큼 마당의 활용도가 많지 않음을 어렵지 않게 인지할 수 있으며, 따뜻한 햇볕 아래 뽀송뽀송하게 빨래를 말릴 수 있을 것이란 소박한 희망조차 남의 눈치를 의식해야 하는 현실에 직면하게 된다. 그리고 외부손님이 잦고 음악 공연 및 여러 목적의 모임이 잦은 건축주의 라이프스타일 등은 일반적인 도심 택지개발지구라는 환경을 고려할 때 그렇게 적합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하기동 주택 생각의 출발점이었다.

대전 하기동 단독주택
대전 하기동 단독주택, 설계 시공 by 비온후풍경

ᄃ자 형태의 작은 중정이 있는 주택은 이러한 이유 등을 고려한 생각과 해석의 결과물이다. 중정형 주택은 말 그대로 중정을 중심으로 개별 방들이 에워싸는 형태로 주택의 평면이 구성되어 있다. 통상 이러한 중정형 주택은 비교적 규모가 있는 주택에서 적용되는 유형이지만 하기동 주택의 경우 45평 남짓한 규모의 단층 #중정주택 이다. 쉬운 표현을 위해 중정형 주택이라고 쓰고 있지만, 사실 하기동 주택의 중정은 중정을 위한 중정이 아니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건축주 삶의 일상을 해석한 결과이지 중정을 위한 주택을 계획한 것은 아니라는 의미이다.

음악 활동을 매개로 한 건축주의 일상은 도심 속 주택에서 프라이버시와 개방성이 동시에 필요한 삶이자 장소라고 생각했다. 프라이버시를 위해 건축물 메스 자체가 대지의 경계를 에워싸고자 의도하였고, 남는 공간이 중정이란 형태의 중정이 되어버린 것이다. 전용공간인 거실과 오픈 공간인 중정은 각각 성격이 다른 내부와 외부지만, 동일한 데크(Deck)의 레벨계획을 통해 개방감 있는 확장성을 가지기도 한다. 하기동 주택의 실재 중정의 규모는 한 변이 대략 6.6m 정도이며, 흔히 생각하는 단독주택의 마당은 사실상 없다. 마당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프라이버시가 확보된 개방감 있는 정원이 필요하다는 것이 하기동 프로젝트에서 건축주 삶의 일상에 대한 해석이었다. 이러한 연유로 전면도로 측에서 보면 주변 주택들에 비해 다소 왜소한 외관을 형성하고 있는 것이 단점이지만, 공간과 프로그램의 중요성의 경중에 따라 이러한 단점은 어느 정도 감내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했다.

하기동 주택의 또 하나의 특징 중 하나는 군데군데 적지 않은 소소한 수납공간들이 있다는 점이다. 이미지 사진 속에 있는 집은 실재 입주 후 생활공간과 많은 차이를 발생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는데, 이는 집을 투시도적 기법의 디자인 대상으로 생각한 결과이다. 수납공간은 실질적인 생활의 기능이며, 집주의 삶에 대한 흔적이다. 하기동 건축주를 처음 만나던 날, 간단한 부지답사와 함께 기존 전세로 사는 집에서 건축주 부부와 저녁 식사를 하였다. 첫 만남은 통상 커피숍에서 이런저런 환담 및 집짓기 내용에 대한 궁금증과 답변 등이 일반적인데, 첫 만남부터 집주인의 살림살이를 구경하는 것은 그렇게 일반적이지 않은 관례였다. 임시로 거쳐 하는 전세살이지만 꽤 규모가 있었던 집이었던 점을 살피면, 구석구석 손님맞이 눈가림용으로 덮어놓은 살림살이 규모가 만만치 않음을 직감할 수 있었다. 하기동 주택 평면의 핵심 중 하나는 건축주의 적지 않은 살림살이와 악기 등을 효율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수납공간을 해결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일상의 소소한 가치들은 자연스럽게 건축 디자인 프로세스를 통해, 그 집을 규정하는 장소와 공간이란 중요한 가치들로 재구성된다.

두 개의 단독주택 사례를 살펴본 바와 같이 집짓기는 단순한 이유와 가치에서 출발한다는 점이다. 물론 단순한 이유에서 출발한다고 해서 집짓기 과정이 단순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집을 이유와 목적은 저마다 제각각일 수 있고, 집짓기가 시작된 이후 과정에서 생각하고 해결해야 하는 문제들 또한 만만치 않다. #집짓기 의 결정은 오롯이 건축주 스스로 판단이지만, 집짓기를 결정한 후 일련의 과정은 건축주와 건축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한 과정의 소산인 것이다. 이 과정에서 사람에 따라 혹은 외부환경의 요인에 따라 다양한 상황이 있을 수 있겠지만 그렇다고 어렵거나 풀지 못할 숙제는 없을 것이다.

집을 짓는 단순한 이유는 어렵지 않게 동의할 수 있겠지만, 사실 집을 짓고자 함에 있어서 가장 고민스러운 부분은 이후 과정에서의 두려움 때문일 것이다. 우리는 아직 집짓기에 대한 사회적 시스템이 미비하고 적지 않은 실패 사례가 많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 그래서 집짓기에서는 조력자가 필요한 법이다. 집을 짓는 이유가 단순하듯, 조력자가 필요한 이유도 간명하다.


아뜰리에 비온후풍경 / OGL Architects


0 Comments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